김영갑-제주가 된 (시조)
하순희
2012-07-01
 

김영갑 *

----제주가 된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하순희


심장만 가진 사내가

퍼렇게 누워 있다


갈매기 하얀 울음

한 생을 여는 바다


섬광이 스쳐간 자리

바람 붉게 일어난다


*김영갑(1957~2005)-충남 부여출생, 스물 다섯 살에 제주에 반해 물질을 떠난 궁핍 속에 23여 년 오로지 제주사진을 찍다 초등학교 폐교를 개조한 서귀포시 두모악 갤러리에 모든 영혼을 두고 떠났다.


본 게시판은 상호 비방,심한 욕설, 검증되지 않은 사실유포 및 타사광고를 허용하지 않습니다.